Sitemap
Pinterest에서 공유
COVID-19 전염병 동안 미국에서 항생제 내성이 증가했습니다.다나 닐리 / 게티 이미지
  • 새로운 분석에 따르면 병원에서 얻은 항생제 내성 감염이 증가했습니다.팬데믹 기간 동안 미국에서.
  • 병원 내 항생제 내성 급증은 코로나19 환자에서 특히 높았다.
  • 연구자들은 위기 기간 동안 항생제 처방이 증가하고 감염 통제가 감소한 것이 부분적으로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추측합니다.
  • 대조적으로, 지역사회에서 시작된 내성 감염의 빈도는 대유행 기간 동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박테리아 및 기타 미생물은 내성을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항균약제,항생제, 항바이러스제, 항진균제 및 항기생충제가 포함됩니다.이것은 일반적인 감염을 점점 더 치료하기 어렵게 만들고 잠재적으로 치명적입니다.

2019년,120만 명전 세계적으로 항생제 내성(AMR) 감염으로 사망했으며,세계보건기구(WHO)는 연간 사망자가 2050년까지 10배 증가할 것으로 추정합니다.

항생제의 과잉 처방과 감염 관리의 열악함은 약물 내성의 발달을 촉진합니다.

COVID-19와 관련된 2차 감염을 치료하기 위해 항생제 사용이 증가하면서 AMR의 발병이 가속화되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직접적인 증거는 부족했습니다.

미국에 기반을 둔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팬데믹은 팬데믹 이전 수준에 비해 병원에서 획득한 AMR 감염 비율을 증가시켰습니다.

저자들은 4월 23일부터 4월 26일까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올해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병 회의(ECCMID)에 연구 결과를 보고했습니다.

전염병 이전과 동안의 저항

연구진은 2019년 7월 1일부터 2020년 2월 29일까지 271개 미국 병원의 AMR 감염률과 2020년 3월 1일부터 2021년 10월 30일 사이의 비율을 비교했습니다.

총 입원 환자 수는 팬데믹 이전 1,789,458명에서 팬데믹 기간 동안 3,729,208명으로 증가했습니다.AMR 감염이 한 번 이상 발생한 입원 건수는 각각 63,263건과 129,410건이었다.

전반적으로 AMR 비율은 대유행 전 입원 100건당 3.54, 대유행 기간 동안 입원 100건당 3.47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인 SARS-CoV-2에 양성 반응을 보인 환자의 비율은 4.92명이었다.

SARS-CoV-2에 대해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의 비율은 4.11명인 반면,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의 비율은 2.57명이었습니다.

병원 획득 감염

연구자들은 또한 환자들이 병원에 입원하기 전이나 후에 감염이 발생했는지 조사했습니다.

입원 후 2일 이내에 병원 실험실에서 배양된 감염을 '지역사회 발병', 입원 2일 이후 배양된 감염을 '병원 발병'으로 정의했습니다.

지역사회 발병 AMR 비율은 대유행 전 2.76에서 대유행 기간 동안 2.61로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병원에서 감염이 시작된 환자의 AMR 비율은 0.77에서 0.86으로 증가했다.

병원 발병 AMR 비율은 SARS-CoV-2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들 중에서 가장 높았으며, 100건의 입원당 2.18이었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는 아마도 코로나19 환자의 질병 중증도가 더 높을 가능성, 입원 기간 연장, 특히 전염병 초기에 감염 통제 및 항균 관리 관행을 포함해 팬데믹 기간 동안 여러 요인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자, Dr.제약회사 머크에서 일하는 약사 카리 바우어(Karri Bauer).

박사Bauer는 Medical News Today에 대유행이 진행됨에 따라 임상의들이 환자들이 세균 감염에 걸릴 위험이 있는지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병원 관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감염 관리와 항균 관리를 최적화하는 것이 항상 중요합니다."라고 Dr. Dr.바우어.

그녀는 "AMR을 계속 평가하고 이 글로벌 건강 위협을 완화하기 위한 전략을 결정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불필요한 처방

박사아론 E.뉴욕주 오션사이드에 있는 마운트 시나이 사우스 나소(Mount Sinai South Nassau)의 의학부장이자 전염병 국장인 Glatt는 전염병 기간 동안 병원에서 처방된 항생제의 급증이 내성 증가에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잠재적으로 장기적인 결과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라고 Dr.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Glatt.

그는 MNT와의 인터뷰에서 “확실히 코로나19에 대한 우리의 지식이 엄청나게 향상되었고 새로운 코로나19 감염 치료를 위해 항생제를 정상적으로 처방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더 긴 입원 기간, 중증 COVID-19 환자의 2차 세균 및 곰팡이 감염을 포함하여 팬데믹 기간 동안 내성 증가에 다른 요인이 기여했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테로이드 및 기타 면역억제제의 과다 사용도 한몫했을 수 있다고 Dr.글랏.

그는 "내 생각에는 의사들이 이 대유행에서 배울 수 있는 교훈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는 미래 발병에서 내성 발달을 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의사는 항생제가 필요하거나 유익하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을 때 항생제를 처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미국 전염병 학회 대변인인 Glatt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매우 아픈 환자를 지켜보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지만 때로는 절망적이기 때문에 부적절한 치료를 제공하는 것보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실제로 더 나을 때가 있습니다. 의학의 기본 원칙은 Primum non nocere, 먼저 해를 끼치지 말라는 것입니다."

모든 카테고리: 블로거